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당신을 잊지 않겠습니다-기린선민
쥐박 척결!


블로그 이미지
The only laws of matter are those which our minds fabricate, and the only laws of mind are fabricated for it by matter. - James Clerk Maxwell -
by booung

CALENDAR

«   2018/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NOTICE

  • Total : 999,321
  • Today : 26  | Yesterday : 70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167)
영화 (59)
영어공부 (6)
SocioBiology (19)
Physics (3)
AstroBiology (18)
Pop (16)
Classic (1)
종교 혹은 거짓 (8)
여행 (10)
종말론 (7)
건강 (8)
기타 잡다한 것들 (9)
미드 (1)

ARCHIVE

Statistics Graph




Danny Boyle의 Slumdog Millionaire 의 DVD에 같이 포함되 주목을 끌게 되었던 27살의 젊은 Rahi Anil Barve 감독의 40분짜리 단편 영화이다.  

Danny said, “I'm delighted to include ‘Manjha’ on the Blu-ray DVD release of Slumdog Millionaire throughout the world. ‘Manjha’ is an extraordinary film. With little Resources it is visually stunning, emotionally captivating, surprising and gripping, it's everything a short film should be, and I look forward with great anticipation to the Director Rahi’s next project ‘Tumbad’.

대니의 이야기나 다른 Review에서처럼 확실히 놀라운 점은 흑백의 화면에 담긴 카메라 work의 captivating한 표현인 것 같다.  스토리는 인도의 전형적인 유아 성학대를 다른 내용이고, 이런 내용은 경제적으론 인도보다 잘 사는 나라일지 몰라도 정신적으로 저능화된 개독이 날뛰는 우리나라의 유아 성학대와 별반 다르지 않다는 면에선 크게 충격적이진 않다. 대니 보일이 인도가 아니라 우리나라에서 벌어지는 많은 유아 성학대, 특히 악마의 탈을 쓴 개독 먹사들에의해 저질러지는 사실을 알게 된다면 우리나라를 소재로 100% 영화화 할 것 같다.  

영화의 시작은 "A world without string is Chaos."라는 의미있는 문구로 시작된다.  

이어서 영화 제목인 Manjha 에 대한 인도어의 사전적 의미가 등장한다. 만자 (Manjha)는 우리나라도 익숙한 연줄끊기를 위한 유리를 먹인 실을 의미한다. 우리나라를 포함해 소위 못사는 나라의 대부분의 구조가 그러하지만, 사회를 지탱해 나가기 위해서는 string이 없이는 Chaos가 되는 피할 수 없는 모순을 이야기 하고 있다. Manjha는 이러한 string에 깨진 유리가 입혀진 더 날카롭고 위험한 현실을 이야기 하고 있다. 

영화에 대한 정보는 

Directed by : Rahi Anil Barve / Camerawork by Pankaj Kumar

Cast :

Genre: Drama, 

Links: 

Viewer’s Advisory: 

Category

Pathetic

Trite

OK

Cool !

Out-F

Standing

Script



Nudity/Sex




Violence




Blood / Gore



Comic


Suspense




Actor/tress




Creativity



Overview:


어린시절 자신의 부모로 부터 학대 받은 기억 때문에 정신이 오락가락하는 경찰, 그 자신 역시 영화 속에서 아이들을 성적으로 학대하게 된다. 10살 남자 어린애 역할인 주인공인 Ranka 와 정신박약의 3살짜리 Chimi.

어린 주인공 Ranka는 연줄을 만드는 일로 생계를 연명한다. 

자신의 여동생을 성적으로 학대한 경찰에게 분노를 표출해 보지만... 너무나 어린 나이..
오히려 경찰로부터 세상 무섭다는 충고만 듣게 되는 주인공

Ranka, a street orphan all of ten years old. He makes manjha (well, we all have flown kites sometime or the other, isn’t it?) for a living, and he has to take care of his three-year-old little sister Chimi, who is somewhat mentally challenged. The guy is simply too good, confidently mouthing the street lingo – not of the Hindi cinema kind but the kind one would actually hear from such homeless kids surviving on the streets of big cities – and making the rough-and-tough character enactment seem an easy thing to do.

A mentally-disturbed cop – disturbed because he had been abused by his father as a child – gets friendly with Ranka and takes Chimi on the pretext of buying her some sweets, only to sexually abuse her. Ranka finds her next morning at a construction site, lying half-dead, and the cop goes on to explain to him that such things keep happening, especially if it has to be with people of his kind of background, and it is best to forget about it and move on with life. But Ranka knows he has to protect his sister from monsters like the cop, and he takes his revenge, in the process losing whatever little innocence he has as a child. This more or less is the film’s storyline, but the execution of the subject shows Barve is on firm ground.

The film, made in SP Beta, is too dark for comfort sometimes, but he has not let the mood slip even for once, and that is where he has succeeded as a director. How many times do we see a film with a dark mood suddenly losing its way thanks to our propensity to squeeze in that so-called audience-pampering item number. Yes, it is easy not to waver in the short fiction format, and I don’t know if Barve would be able to show this uncompromising streak when he makes his first and subsequent feature films, but I hope he does. I would wait for this guy to come up with his next work. 

Verdict:

 

흑백이긴 하지만 27살의 감독 작품이라고 믿기지 않을 정도로 카메라 Work나 앵글 등은 감각이 있어 보인다. 앞으로 인도영화의 전형 속에 물들지만 않는다면 좋은 작품을 만들어 낼 주목할 만한 작가인 것 같다.


I Give it a:


Link Info:





'영화 > 인도+파키스탄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Karthik Calling Karthik (2010)  (0) 2011.04.13
Hisss (히스, 2010) Mallika Sherawat  (8) 2011.01.09
Manjha [Dir by Rahi Anil Barve]  (0) 2009.12.17
Kaar (까알.The Time of Doom.2005)  (0) 2009.08.07
부트.Bhoot (2003)  (0) 2009.08.04
13B.Yavarum Nalam(2009)  (0) 2009.06.22
Trackback [트랙백] 95 And Comment [댓글]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