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당신을 잊지 않겠습니다-기린선민
쥐박 척결!


블로그 이미지
The only laws of matter are those which our minds fabricate, and the only laws of mind are fabricated for it by matter. - James Clerk Maxwell -
by booung

CALENDAR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 Total : 1,011,791
  • Today : 3  | Yesterday : 88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167)
영화 (59)
영어공부 (6)
SocioBiology (19)
Physics (3)
AstroBiology (18)
Pop (16)
Classic (1)
종교 혹은 거짓 (8)
여행 (10)
종말론 (7)
건강 (8)
기타 잡다한 것들 (9)
미드 (1)

ARCHIVE

Statistics Graph


  1. 2008.06.15
    The Ends of the World Astrobiology and Armageddon (Science Forum / Research Channel) Research Channel 의 천체 생물학으로본 지구의 종말론, 온난화, 판 이동...등
  2. 2008.05.02
    지구 최후의 날 (7시나리오) 2020 last days on earth (7 Senarios)
  3. 2008.04.20
    David Wilcock 2012 Enigma (2012 종말론) 2008년 LA Conscious Life Expo 에서 있었던 David Wilcock의 강연 동영상
  4. 2008.04.18
    마야인들의 2012년 지구 종말 예언 이야기
  5. 2008.04.15
    충격! 지구 종말 시나리오 2회요한계시록과 종말론
  6. 2008.04.15
    2012년 종말론 - Decoding The Past 시리즈 (Doomsday 2012: The End of Days)
  7. 2008.04.13
    아마겟돈 말세의 징조는 무엇인가?.....바빌론 혹은 이라크

From the Series:
Science Forum
Produced by:
University of Washington

July 8, 2002

Description:
Professor Don Brownlee investigates interplanetary dust, comets, meteorites and the origin of the solar system through research conducted at the University of Washington, the Lunar Science Institute and the California Institute of Technology. Professor Peter Ward studies living organisms as well as the fossil record. His work with cephalopods explores the formation of species today as compared to ancient processes.

Speaker(s):
Don Brownlee, professor of Astronomy, University of Washington

Peter Ward, professor of Earth & Space sciences; adjunct professor of Astronomy and Zoology, University of Washington

Trackback [트랙백] 0 And Comment [댓글]0

ABC 20/20 에서 방영한 지구종말에 관한 7가지 시나리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Death of Star: Gamma Ray Burst & Black Hole
2) Intelligent Machines
3) Super Volcano
4) Asteroid
5) Nuclear War
6) Plauge
7) Climate Change

"Last Days on Earth," a special 2-hour edition of "20/20," Wednesday, August 30, at 9 p.m.
............

How smart are we as a civilization? Smart enough to control our destiny and avoid the cataclysms that may end life as we know it?
For thousands of years, different religions have warned Earth about Armageddon and the final days. We are now living in an age where scientists are adding their voices and their evidence in support of end-of-the-world possibilities.

"Last Days on Earth" is a program that could change the way you see your world and yourself. The world's top scientists, including Stephen Hawking, considered the foremost living theoretical physicist, describe seven riveting scenarios detailing the deadliest threats to humanity. Some can destroy the planet, others have the ability to render us extinct, and all have the power to destroy civilization. How likely are they to occur, and what exactly would happen if they did, and could we survive?

"Last Days on Earth" goes beyond science fiction to science fact.

Using state-of-the-art visual effects, it will take viewers on a journey that is both breathtaking and terrifying, from the outer reaches of the universe to the inner world of DNA, with an around-the-globe tour in between. 

"Of all the generations of humans that have walked the surface of the Earth -- for 100,000 years, going back when we first left Africa -- the generation now alive is the most important," said Michio Kaku, professor of theoretical physics at City University of New York.

"The generation now alive, the generation that you see, looking around you, for the first time in history, is the generation that controls the destiny of the planet itself."

Trackback [트랙백] 47 And Comment [댓글]0


LA에서 강연한 David Wilcock의 강연 동영상이다. 마야인들의 달력에서 부터 천체 물리에 이르기 까지 그리고 NASA에서 실험한 화성탐사 이야기등..흥미로운 이야기들이 많다.

2012: Tragedy, transcension or just another year? David Wilcock exposes many great secrets: DNA, consciousness science, wormholes, stargate travel, sacred geometry, three-dimensional time, the Mayan Calendar and much, much more!

Part I: CONVERGENCE The Movie, consciousness energy field, Edgar Cayce reincarnation, Da Vinci Code, Inconvenient Truth, galactic alignment, dodecahedron, 2012 / DNA crop circles, sacred geometry as vibration, tetrahedron, 19.5 degrees
Part II: Hans Jenny / Cymatics, space and time inverting, wave-particle duality, Buckyballs / fullerenes, DNA as a wave, Kaznacheyev, psychic healing, Dewey Larson, 3D time, space-time fabric, time-space

Part III: Fairy circles, natural stargates, ESP, nested spheres, channeling, chakras, Pineal gland, Sumerian tablets, Osiris, kundalini, pine cone symbolism, Tammuz, Shiva, Third Eye, Bindi, Bacchus, Dionysus, Jesus, the Vatican
Part IV: Pyramid sarcophagus, cathedral windows, the World Tree, melatonin, DMT, ayahuasca, Dreams, Out of Body Experience, the Silver Cord
Part V: Mark of the Beast, microclusters, synchronicity, shamanism, holographic sound, reverse-engineering the pineal gland, Dan Burisch, Project Looking Glass, CONTACT

Part VI: The Last Mimzy, the Roswell Crash, the Cube / Yellow Disc, Hellraiser, election tampering, pole shift, time-viewing technology, the Iraq War, DCTP / Doctrine of the Convergent Timeline Paradox, human-lineage ETs

Part VII: Tree of Life, Illuminati, Rothschilds, Hitler, New World Order, Lucifer, Luciferian philosophy, Catholic church, Philadelphia Experiment / Rainbow Project
Part VIII: Phoenix III, Montauk chair, time travel, Dec. 21, 2012, 20-year cycle, Stargate SG-1, Outer Band Individuated Teletracer / OBIT, The Outer Limits, Time Vector Generator / TVG, Mars pyramids, underground bases, jumproom, Total Recall, Minority Report, X-Men / Cerebro, Rifts in Time

Part IX: Forbidden Planet, psychic conduit, LSD trips, zero-time, 2012 dimensional shift, Edgar Cayce readings, Chandler’s Wobble, pole shift, Library of Atlantis / Hall of Records, California earthquakes
Part X: Create your own reality, 2012 not cataclysmic, Russian physics, Dr. Sergey Smelyakov / Auric Time Scale, Mayan Calendar, spiral imploding into 2012 changing consciousness, Ascended abilities, spiritual growth 
최근 화재가 되고있는 다양한 Mystery에 대한 이야기이다.  더 많은 내용은 http://www.divinecosmos.com/

Trackback [트랙백] 0 And Comment [댓글]0

히스토리 채널에서 방영한  Decoding The Past 시리즈 중 Episode# Mayan Doomsday Prophecy

The world is coming to an end on December 21, 2012! The ancient Maya made this stunning prediction more than 2,000 years ago. We'll peel back the layers of mystery and examine in detail how the Maya calculated the exact date of doomsday. Journey back to the ancient city of Chichen Itza, the hub of Maya civilization deep in the heart of Mexico's Yucatan Peninsula, to uncover the truth about this prophecy. The Maya were legendary astronomers and timekeepers--their calendar is more accurate than our own. By tracking the stars and planets they assigned great meaning to astronomical phenomena and made extraordinary predictions based on them--many of which have come true. Could their doomsday prophecy be one of them? In insightful interviews archaeologists, astrologers, and historians speculate on the meaning of the 2012 prophecy. Their answers are as intriguing as the questions.

Decoding The Past의 각각의 시리즈는
Countdown to Armageddon.
Doomsday 2012: The End of Days
Mayan Doomsday Prophecy
The Other Nostradamus.
 The Real Sorcerer's Stone.

Trackback [트랙백] 0 And Comment [댓글]0




Trackback [트랙백] 0 And Comment [댓글]0


히스토리 채널에서 방영한 지구의 종말론.

There are prophecies and oracles from around the world that all seem to point to December 21, 2012 as doomsday. The ancient Mayan Calendar, the medieval predictions of Merlin, the Book of Revelation and the Chinese oracle of the I Ching all point to this specific date as the end of civilization. A new technology called "The Web-Bot Project" makes massive scans of the internet as a means of forecasting the future... and has turned up the same dreaded date: 2012. Skeptics point to a long history of "Failed Doomsdays", but many oracles of doom throughout history have a disturbingly accurate track record. As the year 2012 ticks ever closer we'll speculate if there are any reasons to believe these doomsayers.

고대 인류는 늘 지구 종말의 날에 대해 불안해하며, 그날을 예측하고자 하였다. 물론 위대한 예언가로 통하는 ‘노스트라다무스’나 ‘에드가 케이시’가 지구 종말의 날을 예언하긴 했지만, 고대 인류가 지구의 종말의 날을 아주 과학적으로 예측하고 있다는 것은 놀랍기만 하다. 하지만 가장 충격적인 사실은 많은 사례에서 지구 종말의 날을 2012년으로 언급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대표적으로 멕시코에서 고대 문명을 꽃피웠던 마야인들이 있는데, 상당히 과학적인 방법으로 지구 종말을 날을 2012년, 12월 21일로 예측하고 있다. 그들은 천문학과 수리 분야에서 눈부신 발전을 이루었고, 심지어 현대의 달력보다 훨씬 더 정교한 달력을 사용했다고 한다. 그리고 우주의 비밀과 세상의 이치를 담고 있다는 중국의 경전인 ‘주역’도 지구 종말의 날을 2012년 12월 21일로 기록하고 있다고 한다. 주역도 팔괘라는 독창적인 방법에 따라 미래를 예측하고 있다. 만일 이 모든 것이 사실이라면 얼마나 충격적인가? 결코 만난 적이 없었을 고대 중국인들과 마야인들이 어떻게 똑같은 날을 계산해 낼 수 있었을까? 그리고 컴퓨터 프로그램을 이용해서 인터넷의 방대한 자료를 분석했는데, 2012년을 지구 종말의 날로 결론지었다. 정말 2012년에 지구가 멸망하는 것일까? 지구 종말의 날, 2012년을 둘러싼 모든 비밀을 밝힌다.

Trackback [트랙백] 0 And Comment [댓글]0

말세라는 이름하에 또다른 미스터리....또는 거짓
성경이란 절대적인 Text를 통해 끈임없이 재 생산되고 정당화 되는 Retaliation의 역사를 볼 수 있다.
미국의 이라크 침공에 대해 성경의 예언이라고 들이대는데는 정말 할 말이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설명: 기원전 6~7세기 바빌로니아왕국의 영토.

이라크전 5주년...루브르박물관서 특별전시 개최
페르시아-그리스-로마-아랍-몽골-영국 등 지배받아

미국이 이라크를 침공한 지 5주년을 맞는 가운데 오랜 세월동안 소용돌이속에 있었던 이라크의 역사가 파리 루브르박물관에 새롭게 전시됐다.
“바빌론”이란 이름이 붙은 전시는 현대 이라크 수도인 바그다드의 옛 도시가 함무라비왕과 네부카드네자르왕에 의해 통치되던 시절의 전설적인 이야기들을 보여주고 있다. 알려진 바로는 기원전 4000여년경부터 이 지역에 선진 문명이 존재했다고 하지만 바빌론은 기원전 2500여년경 티그리스와 유프라테스강 사이 600마일에 달하는 지역에 건설됐다. 그곳은 비옥한 초승달지대로 메소포타미아라고 예전부터 알려져 왔던 곳이다.

바빌론의 유명한 공중정원은 고대 7대불가사의 중 하나로 그 중요도에 있어서 2번째(이집트 피라밋이 첫번째)에 올라있다. 화가 브뤼겔의 상상으로 1563년에 그려진 바벨탑 그림은 로테르담에 있는 박물관으로부터 이번 루브르 전시관에 대여중에 있다. 이 탑은 성경 창세기에 보면 “야훼께서 온 세상의 말을 거기에서 뒤섞어놓아 사람들을 온 땅에 흩으셨다고 해서 그 도시의 이름을 바벨이라고 불렀다”라는 구절에 나와있다.
바빌론은 요한계시록과 이사야서에도 언급돼 있다: “바빌론은 함락되었도다. 그 신들의 조각한 형상이 다 부숴져 떨어졌도다.”

세계 最古의 법, 함무라비 법전의 도시
루브르의 이번 특별전에서는 그 유명한 함무라비 법전의 쐐기문자가 새겨진 흑색자기판이 공개된다. 역사를 공부하는 학생들이라면 누구나 배우게 되는 함무라비 법전은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법으로 알려져 있지 않은가. 그것은 기원전 18세기 바빌로니아 왕국을 통합하도록 도움을 주었다. 고대 역사에서 가장 눈부신 업적을 자랑하는 인물들 중 한 명인 함무라비는 43년동안 바빌로니아를 통치했는데 그 기간동안 바빌론은 서아시아 역사에서 정치와 모든 지성의 중심으로 자리했고 이는 기독교시대가 오기전까지 지속됐다.

기원전 605년경 바빌론의 왕이 된 네부카드네자르왕은 그 지역에서 이집트인들을 몰아내고 시리아를 합병하면서 그의 왕국을 페르시아만부터 지중해까지로 확장시켰다. 또한 그는 공중정원을 만들어 자신의 왕국을 세계 불가사의 중 하나로 만들었다. 그는 새 궁전을 15년만에 짓도록 했고, 신들을 위한 사원을 세웠으며, 도시를 둘러싸고 성벽과 호를 둘렀으며, 전국에 운하를 놓았다. 역사가들은 이 운하망이 그 지역의 농업을 발전시키게 한 관개, 토목공사 등의 과학을 탄생시켰다고 말한다. 하지만 네부카드네자르왕은 유대 왕국과 전쟁을 벌였고 기원전 588년경 그 수도 예루살렘을 정복했다. 그는 유대인들을 강제 추방시키고 바빌론의 노예가 되게 했다.

예루살렘 정복과 바벨탑 등으로 비극 불러
예루살렘으로부터 쫓겨나 오랜동안 떠돌던 유대인들에 관한 내용과 예루살렘의 파괴 등은 구약성경에 나와있다. 네부카드네자르왕 시대의 바빌론에 대한 역사의 부정적 인식은 바로 이 비극으로 인한 것이다. 인간의 오만과 자만의 상징인 바벨탑에 대한 전설도 한몫한다. ‘바벨”이라는 말은 사람들이 하늘까지 이르는 탑을 세우고 그로 인해 모두 다른 언어를 말하게 된 원인을 제공한 도시를 뜻하는 어휘가 됐다. 루브르의 전시장에는 탑을 재현해 놓았다. 90미터 높이로 서 있는 입체구조물은 “인간이 높이 올라가서 지배권을 갖는 수단이 되기보다는 신들이 지상으로 내려오는 사다리로서 기능했다”라는 것이 큐레이터 베아트리체 앙드레-살비니의 말이다. 예루살렘의 비극은 슬픈 일이긴 해도 19세기, 20세기 고고학자들에 의해 발굴된 거의 모든 궁전과 사원은 네부카드네자르왕의 시대의 것으로 추정된다. 그 시대에는 문학도 성했다. 다시말해 예루살렘의 비극에도 불구하고 네부카드네자르왕의 시대는 위대한 발전과 번영의 시대 중 하나로 간주돼야 한다.

예루살렘의 함락 이후 50여년뒤 바빌로니아 제국은 페르시아 키루스대왕에 의해 정복당했다. 그리고나서 기원전 4세기경 알렉산더 대왕은 약12년간(기원전 336~323) 세계에서 가장 큰 제국을 만들었다(로마시대까지). 기원전 323년 알렉산더 대왕이 열병으로 죽은 바로 그곳 바빌론은 이집트, 터키, 마케도니아, 페르시아와 함께 그의 대제국중 하나였다.

수세기후에 그리스인들의 지배하에 놓인 메소포타미아는 헬레니즘 시대를 경험하게 되는데 현대 이라크에는 아직도 그리스식 이름을 가진 마을이 있기도 하다. 그곳은 기원후 115년 로마제국 트라얀 황제 아래에서 로마의 한 지방이 됐다. 하지만 7세기경 이슬람의 성장과 함께 메소포타미아의 아랍 정복이 시작돼 640년경 완결됐다. 바그다드는 통치자 칼리프의 수도가 됐다. 그 뒤 1258년에는 몽골족에 의해 무자비한 침략을 당했고 약탈을 당했다. 16, 17, 18세기동안 이곳 바그다드는 원칙적으로 터키의 지배하에 있었지만(20세기까지) 터키인과 페르시아인 간에 계속된 전쟁의 불운한 대상이 됐었다.

영국 지배동안 이라크란 이름 얻어
제1차 세계대전동안 영국은 메소포타미아 대부분을 차지했고 1920년 영토에 대한 통치권한을 받았다. 영국은 그 땅을 이라크라고 불렀으며 1922년 마호메트의 자손인 페이설을 왕으로 추대하며 왕국으로서 인정을 해주었다.
10년뒤에 이 군주국은 완전한 독립을 달성했다. 하지만 2차대전동안 추축국(독일, 일본, 이탈리아)을 지지했던 이유로 이라크는 다시금 영국 군대에 의해 점령을 당했다. 전쟁 이후에 이라크정부는 심각한 불안정과 동요의 시기를 경험했다. 페이설 왕은 자동차사고로 죽었고 그의 세살난 아들 페이설2세가 왕좌를 물려받았는데 그는  1953년이 돼서야 성인으로서 군주가 되었다. 하지만 1958년 그는 암살당했으며 공화국이 들어서게 됐다.

이라크의 격동의 역사는 다양한 전설을 만들어냈다. 성경은 그곳을 퇴폐와 도덕적 타락의 상징, 그리고 계시에 대한 예언 등으로 그렸다. 데시데리오(1610), 브뤼겔, 들라크루아(1828), 윌리엄 블레이크 등과 같은 화가들은 그것을 아주 극적으로 나타냈는데 종종 맹수의 이미지도 그려넣었다. 볼테르는 신화적 여왕들중 한 명의 비극에 대해 썼다. 그것은 베르디로 하여금 그 유명한 오페라인 ‘나부코’를 작곡하는데 영감을 주었다. 레게 예술가인 밥 말리는 노래를 썼다-“바빌론을 버스를 타고”라는 앨범이다. 미국 문학중에는 “바빌론의 사병”, 레이 브래드베리의 “바빌론의 야간 열차” 등이 있다. 영화중에는 1927년 프릿츠 랭의 “메트로폴리스”라는 것이 있다. 현재 영화 용어로 “바빌론”은 값싼 영화를 뜻하기도 한다.

하지만 바빌론이 고대 세계의 큰 부분을 지배하고 있을 당시, 예술가들은 수많은 아름다운 작품을 만들어냈다. 이들은 수세기뒤에 후대 고고학자들에 의해 발견이 돼 현재 뉴욕 메트로폴리탄박물관이나 루브르 막물관, 대영 박물관 등에서 전시가 되고 있는 것이다. 더 많은 작품들이 바그다드에 있는 국립박물관에 있다. 슬픈 일이지만 이들중 많은 수는 도난당하거나 미국의 침공 당시 파손되거나 파괴됐다. 물론 수많은 군인이나 민간인들이 전쟁으로 인해 사상을 입었다. 

어느 누가 도널드 럼즈펠드 미 국방장관이 당시 했던 그 모욕적 발언을 잊을 수 있겠는가. 그는 바그다드박물관의 손실에 대해 보고받고서는 이렇게 말했다: “전쟁에서는 그러한 일들은 일어나는 것이다.” 사실이기는 하다. 하지만 이러한 “것들”중 일부는 2000년이 넘는 세월동안 수많은 전쟁을 견디고 살아남아왔던 것들이다. 어쩌면 전세계는 루브르박물관에 빚을 지고 있는지도 모른다.  고대문명의 주요한 유물들을 보살펴서 우리가 그것들을 보고 감탄할 수 있도록 해주기 때문이다.



참고로 오마이뉴스에 있는 기사 하나를 읽어볼만 하다.
http://media.daum.net/entertain/others/view.html?cateid=100030&newsid=20030323083247309&cp=ohmynews

제국의 몰락

오마이뉴스 | 기사입력 2003.03.23 08:32

"내가 메대 사람들을 불러다가 바빌론을 공격하게 하겠다. 메대 군인들은 은 따위에는 관심도 없고, 금 같은 것도 좋아하지 않는다. 그들은 활로 젊은이들을 쏘아 갈기갈기 찢어 죽이며, 갓난아기를 가엾게 여기지 않고, 아이들을 불쌍히 여기지 않는다." 나라들 가운데서 가장 찬란한 바빌론, 바빌로니아 사람의 영예요 자랑거리인 바빌론은, 하나님께서 멸망시키실 때에, 마치 소돔과 고모라처럼 될 것이다. 그 곳에는 영원토록 사람이 살지 못하며, 오고오는 세대에도 사는 사람이 없을 것이다. 떠돌아다니는 아랍 사람도 거기에는 장막을 치지 않으며, 목자들도 거기에서는 양 떼에게 풀을 뜯기지 않을 것이다. 거기에는 다만 들짐승들이나 뒹굴며, 사람이 살던 집에는 부르짖는 짐승들이 가득하며, 타조들이 거기에 깃들이며, 산양들이 그 폐허에서 뛰어 놀 것이다. 화려하던 궁전에서는 승냥이가 울부짖고, 화려하던 신전에서는 늑대가 울 것이다. 그 때가 다가오고 있다. 그 날은 절대로 연기되지 않는다. <이사야 13: 17~22>

지금 전쟁터가 되어버린 이라크는 티그리스 강과 유프라테스 강 유역에 자리 잡고 있는 나라로 메소포타미아 문명으로 일컫는 고대문명의 발원지가 된 곳이기도 합니다. 서기전 3천년 경에 인류 최초의 문자 기록을 남긴 수메르 제국도 바로 여기서 연원하지요. 뿐만 아니라, 여기는 바벨론, 앗수르, 페르시아에 이르는 고대 대제국들이 부침을 거듭하던 대단히 유서 깊은 지역입니다. 고대에는 최첨단을 달리던 곳이 근대화 된지는 고작 70여년의 역사 밖에 되지 않더군요.

이라크는 최근까지 바트당 출신 후세인의 독재가 무려 24년간이나 지속되었고, 걸프전 이후 계속된 UN의 무기사찰과 경제제재, 비행금지구역 통제 등으로 나라 형편이 말이 아닙니다.  세계 2위의 석유 매장량을 자랑하면서도 그토록 풍부한 석유자원마저 마음대로 수출할 없었습니다.  그러다 보니 식량, 의약품 등이 절대 부족하여 엄청난 어려움을 겪어 왔지요.  그동안 UN 무기사찰단이 요구하는 대로 무기 사찰을 다 받았고 식량이나 기초 의약품마저 없어서 시달리는 나라를, 미국이라는 초강대국이 최첨단 무기들을 동원하여 침공한 것은 그 어떤 이유를 내세우더라도 납득할 수 없는 일입니다.  부시가 전쟁 명분으로 내세우는 이라크의 생화학 무기 개발 흔적은 지금까지 전혀 드러나지 않았습니다. 또한 이 부분은 얼마든지 외교적으로도 해결할 수 있는 문제입니다. 그 럼에도 미국이 UN의 결의안까지 무시하고 이라크 침공을 강행한 것은 석유를 빼앗고 세계 패권을 장악하려는 속셈이라는 게 일반적인 시각입니다.  2001년 9.11 테러 이후 미국은 살인면허라도 받은 것처럼 제멋대로 행동하고 있습니다. 오사마 빈 라덴을 잡겠다고 아프간 전쟁을 일으켜 9.11 테러로 죽은 사람들 보다 몇 곱절이나 많은 수십만의 양민들을 학살하고도 아직도 무고한 피가 부족한가 봅니다.  동구 사회주의권과 구소련의 몰락으로 냉전체제가 붕괴된 뒤 미국은 세계 경찰국가로서의 지위를 위협 받아왔습니다.  그래서 일부러 또 다른 적들을 만들어 내고자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그래야 세계 패권을 장악할 수 있을 뿐더러, 군산복합체로 유지되면서 무역적자와 경제난으로 매년 시달리는 자기 나라를 회생시킬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번 전쟁 보도를 접하면서 정말 분노가 치밀었던 것은 미국의 주가가 급등했다는 것과 미국 내의 이라크전 지지율이 70%까지 뛰었다는 소식입니다. 이를 생각하면 지금 대다수의 미국인들이 제정신이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렇지 않다면 전세계에서 들끓고 있는 반전 여론이나 국제법까지 무시하면서 강행한 부시의 이라크 전쟁에 대해 찬성하고 박수를 쳐대는 자들을 어떻게 이해할 수 있을까요? 그들의 눈에는 무고히 죽어 가는 이라크 사람들이 전혀 보이지 않은가 봅니다. 크루즈 미사일 폭격으로 순식간에 화염에 휩싸여 잿더미로 변하는 장면들을 보면서도 무슨 전자 오락하는 듯한 기분인가 봅니다. 거기에는 CNN 방송의 보도도 크게 한 몫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노골적으로 미국적인 시각에서 방송을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럼에도 서방의 언론들과 국내 대다수의 언론들은 그들의 화면을 그대로 받아다가 여과 없이 방영하고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전쟁의 참혹한 면이 잘 드러나지 않습니다. 공습으로 인해 죽어 가는 이라크 사람들은 찾아 볼 수 없고, 실수나 기체결함 등의 사고로 죽은 미군들에 대한 보도만 큰 일이나 난 것처럼 내보냅니다. 엄청난 공습이 가해지는 데도 폭격 장면만 있지 그 안에 사람은 나타나지 않습니다. 그러니 보는 사람들 입장에서는 자칫하면 전자 오락하는 착각에 빠질 수밖에 없겠지요. 더구나 현대인들은 충격과 공포에 너무 면역이 잘 되어 있습니다. <라이언 일병 구하기> 같은 헐리웃 전쟁 영화나 <딥임팩트> 같은 황당한 미국 SF물들에 잘 길들여져 있기 때문에 더 그러합니다. 어지간한 장면들에는 그다지 충격을 받지 않지요. 게다가 그것이 방송을 통해 전해지기에 그다지 실감나지 않기 마련입니다.  그래서 프랑스 사회학자인 보드리야르는 91년 걸프전도 사실은 TV 속에나 있을 뿐이라고 말한 적 있습니다.  9.11 테러, 아프간 전쟁, 그리고 이번 이라크 전쟁까지도 TV 속에나 있습니다. 이것이 문제입니다. 직접 피부에 와 닿지 않고 자꾸만 남의 이야기로 인식되는 것입니다. 그러니 자본은 얼마든지 영상을 조작하여 사람들의 사고 또한 편리할 대로 통제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이미 21세기를 살고 있는 우리는 또 다시 폭력과 광기, 야만의 시대라 할 수 있는 20세기로 회귀하는 것 아닌가 하는 걱정에 사로 잡혀 있습니다.  20세기에 일어났던 제국주의의 식민지 쟁탈전들 즉 1. 2차 세계 대전, 파시즘, 나찌즘 등장과 유태인학살, 한국전쟁, 베트남 전쟁...20세기에 국가간에 발발한 전쟁들 중 굵직한 전쟁들만 해도 무려 100여건이 넘습니다.  이로 인해 수천 만 명의 희생자가 생겼고 그 후유증은 이루 헤아릴 수 없을 정도입니다. 단적인 예로 아직까지도 종군위안부 문제 등이 거론되고 있는 것을 보십시오. 군국주의 부활을 꿈꾸는 전범들은 그러한 불쾌한 기억들을 깨끗이 지워버리려고 갖은 술책을 다 부립니다. 하지만 피해 당사자들이 엄연히 살아 있는 한, 그리고 그 모든 범죄들이 제대로 밝혀지고 완전히 해결되지 않고는 아우성은 계속될 것입니다.  야만의 20세기를 거쳐오면서 최근까지 잠시나마 극심한 전쟁이 벌어지지 않았던 이유는, 무엇보다 각 나라들이 핵무기로 무장하게 되면서부터라고 할 수 있습니다. 큰 전쟁이 벌어질 경우 이제는 단지 일국적인 차원을 넘어서 세계적인 피해를 야기할 수 있다는 사실을 서로가 너무도 잘 알기 때문이지요.  핵무기만 불안한 게 아닙니다. 생화학 무기들 또한 핵무기 못지 않게 가공할만한 피해를 안겨 줄 수 있습니다.  이를테면 미풍이 부는 하룻밤 동안 워싱턴과 같은 도시에 탄저병 바이러스 100킬로그램을 공중 살포할 경우, 무려 100만에서 300만 명까지 죽일 수 있다고 합니다.  그러니까 가난한 나라들은 핵무기보다는 자연스레 훨씬 비용이 덜 드는 생화학 무기 개발에 열을 올리는 것이지요.  생화학 무기들이 가난한 나라들의 핵무기가 되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미국은 이것을 막는다는 명목으로 "예방적 차원의 공격"을 당연시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럴수록 부작용만 더해갈 뿐입니다.  문제의 본질은 다른 데 있기 때문에 그저 힘센 놈이 나서서 우격다짐을 한다고 해결될 성질이 아니기에 그렇습니다. 

현재 기본적인 식품의 세계 총생산은 수요의 110%에 달하는 데도 매년 3천만 명의 인구가 굶어 죽고 있습니다.  그 중에 6백만 명의 어린이가 5살이 되기도 전에 죽는답니다. 게다가 8억의 인구는 기아에 허덕이고 있지요. 왜 그렇습니까?  자본과 힘의 논리를 앞세운 미국 같은 강대국들이 가난한 나라들을 계속하여 무자비하게 착취하기 때문입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세계인구의 17%인 10억 명이 비만 또는 과체중이라고 합니다.  그 중에서 미국인들은 61%가 체중과다 상태이고, 해마다 30만 명이 비만으로 숨진다는군요.  주말 아침이면 가끔씩 보는 지구촌 리포트 시간에 미국인들이 비만 문제를 여러 차례 접해 보았습니다. 모두 맥도날드 햄버거로 대표되는 패스트푸드 때문에 그 같은 끔찍한 결과를 낳은 것입니다.  가난한 나라 사람들 치고 비만 때문에 고생한다는 이야기를 들어본 기억이 없습니다.  너무 과도하게 많이 갖고 있기 때문에, 정해진 분량보다 너무 많이 먹기 때문에, 땀흘려 일하지 않기 때문에, 비만이 오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현상입니다.  그러고도 미국은 더 많이 갖기 위하여 자꾸만 약소국들을 괴롭히면서 전쟁까지도 스스럼없이 저지르고 있습니다.  문제는 이렇게 오만불손한 미국에 대해 아무도 제동을 걸지 못한다는 사실입니다. 

과연 그럴까요? 아닙니다.  지금이야말로 미국의 최대 위기가 아닌가 생각합니다.  역설적이게도 이번 이라크 전쟁을 통해서 미국은 국제사회에서 그 지도력을 완전히 상실하고 말았습니다.  이제는 어느 누구도 미국을 신뢰하지 않게 되었습니다.  이제까지 전세계적으로 지금과 같이 반미의 물결이 거센 적이 한번도 없었습니다. 일방적인 독주를 하면 반드시 그 값비싼 대가를 치르기 마련입니다.  그동안 미국은 분명히 패권주의적인 모습을 지니고 있었지만, 그것을 이번 전쟁과 같이 노골적으로 드러내지는 않았습니다.  들러리로나마 국제사회를 동원했고, 그 동의하에 교묘한 명분을 내세우면서 행동해왔습니다. 그 러나 지금의 경우는 아무런 정당한 명분을 찾을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영국과 호주를 제외하고는 어느 나라도 이라크 전쟁에 동참하지 않았습니다. 

강력하게 보이는 제국은 의외로 어이없이 몰락하곤 합니다. 그것은 오랜 역사가 증명합니다.  앗수르, 바벨론, 페르시아, 로마 등이 모두 그러했습니다.  생각지 않은 날 순식간에 허물어지는 것입니다.  겉으로는 야만인들의 침략으로 무너지는 것 같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습니다. 자기 내부에서부터 워낙 모순이 심화되고 격화되다 보니 외부의 적들에 대해 변변히 맞서지도 못하고 다들 무너졌던 것입니다. 서 기전 587년 유다를 멸망시킨 바벨론의 경우에는 느브갓네살 왕 때 무섭게 대제국으로 등장하였지만, 그가 죽은 뒤 불과 수십 년만에 메대를 함락시킨 페르시아 고레스에게 멸망당하고 맙니다.  오늘 우리가 읽은 본문은 하늘 높은 줄 모르고 교만한 바벨론 제국의 멸망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이사야 선지자가 활동했던 서기전 8세기만 해도 메대인들이 거의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이 메데인들은 느브갓네살 이후로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하여 얼마 전까지만 해도 자기 동맹국이던 바벨론에 무서운 위협적인 존재가 되었고, 그들의 통치권을 넘겨받은 고레스가 서기전 539년에 바벨론을 무너뜨린 것입니다.

본문은 멸망한 제국이 얼마만큼 황폐해지는지를 잘 말해주고 있습니다. 먼저 저자는 바벨론의 멸망은 "소돔과 고모라"의 멸망과 같을 것이라고 말합니다.  소돔과 고모라가 어떻게 멸망했습니까? 그들은 퇴폐와 향락으로 하나님 앞에서 가증한 행동을 일삼으면서 타락의 극치를 달렸습니다. 그 도시를 통틀어서 의인 열 명이 없었습니다.  결국 하나님은 불과 유황으로 소돔과 고모라 도시를 완전히 괴멸시켜 버리셨지요. 이라크에는 수메르나 바벨론 시대의 유적들이 아직 남아 있습니다.  그것도 황량한 사막에 돌무더기들만 놓여 있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화려했던 대제국의 영광과 찬란한 도시 문명은 온데 간데 없고 남겨진 일부 폐허만이 그들의 시대가 있었음을 겨우 말해주고 있을 뿐이지요.  이대로 가다간 미국도 머지 않아 그러한 전철을 밟게 될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그들의 양심이 회복되지 않고 범죄에 대한 회개가 뒤따르지 않는 한, 어떠한 형태로든 그 나라는 망하고 말 것입니다.  "화려하던 궁전에서는 승냥이가 울부짖고, 화려하던 신전에서는 늑대가 울 것이다. 그 때가 다가오고 있다. 그 날은 절대로 연기되지 않는다." 이것이 하나님의 말씀입니다.

Trackback [트랙백] 0 And Comment [댓글]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