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당신을 잊지 않겠습니다-기린선민
쥐박 척결!


블로그 이미지
The only laws of matter are those which our minds fabricate, and the only laws of mind are fabricated for it by matter. - James Clerk Maxwell -
by booung

CALENDAR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NOTICE

  • Total : 1,013,681
  • Today : 127  | Yesterday : 41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167)
영화 (59)
영어공부 (6)
SocioBiology (19)
Physics (3)
AstroBiology (18)
Pop (16)
Classic (1)
종교 혹은 거짓 (8)
여행 (10)
종말론 (7)
건강 (8)
기타 잡다한 것들 (9)
미드 (1)

ARCHIVE

Statistics Graph


  1. 2009.04.19
    Das Wilde Leben (aka Eight Miles High.2007)




직역 하자면 The Wild Life이다. 46년 뮌헨에서 태어나 지금도 잘 살고 있는 실존 인물인 Uschi Obermaier  의 Wild Life에 대한 전기 이야기 이다. 46년 생이니 이제 62살이다. 영화 Das Wilde Leben의 마지막 엔딩에 보면 Today, Uschi Obermaier is a successful jewelry designer, living in a small villa in Topanga Canyon, between Santa Monica and Malibu. 이렇게 나와 있다. 

영화의 줄거리를 웹에 있는 대로 옮기면 아래와 같다. 

1960년대 우씨 오브마이어는 독일 뮌헨에 사는 10대 소녀였다. 돋보이는 외모 덕분에 사진 모델이 되고 그녀의 누드 사진들이 잡지를 장식하게 된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부모와 인연을 끊고 무작정 길을 떠나는데, 우연히 히피적 감성의 음악그룹 무리에 합류한다. 이들의 히피문화를 접하면서 보다 자유로운 사상을 받아들이던 중 '코뮌 1(Kommune 1)'의 리더 격인 라이너 랑한스(Rainer Langhans)를 만난다. 라이너 랑한스는 독일에서 68혁명 세대를 이끈 실존인물이다. 우씨 오브마이어 자신도 후일 유명인사가 되었지만 수많은 유명인들의 연인으로 이름을 남긴다. 

우씨와 라이너는 시대에 대한 정치적 저항과 함께 프리섹스주의를 선도하면서 당시 섹스, 마약, 그리고 락의 화신이었던 ‘롤링스톤즈(Rolling Stones)’를 만난다. 이후 우씨는 라이너와 결별하고 롤링 스톤즈의 그루피(groupie : 락밴드를 추종하여 그들을 따라다니는 열성팬)가 되어 리드싱어인 ‘믹 재거’, 리드기타 ‘키스 리차드’의 연인으로 유명세를 얻기 시작한다. [플레이보이]와 [스테른] 등 잡지 모델로 활발히 활동하고 이탈리아의 유명 프로듀서인 ‘카를로 퐁티’로부터 영화출연 제의를 받기도 한다. 하지만 보다 자유롭게 살기 위해 영화도 섹시아이콘으로서 유명세로 모두 버리고 새로운 모험을 시작한다. 역시 실존인물인 모험가 ‘디터 보쿰’과 만나 뜨거운 사랑을 빠진 그녀는 고급 캠핑카로 개조한 버스를 타고 1974년 파키스탄으로 떠난다. 

이후 10여 년 간 아시아 대륙을 여행하는데, 인도에서 성대한 전통식 혼례도 치른다. 하지만 이들의 행복은 오래가지 못한다. 우씨가 임신 중에 유산을 하고 슬픔에 빠져 인도를 떠나기로 결심한다. 1983년 멕시코로 돌아온 뒤, 우씨는 ‘롤링스톤즈’의 키스 리차드와 우연히 다시 만난다. 이에 상심한 보쿰은 다음날 오토바이를 타고 나갔다가 변을 당한다. 우씨는 그의 죽음 앞에서 오열하며 시신을 불태우고 바다로 떠나보낸다. 60세가 넘은 지금, 그녀는 LA와 가까운 ‘토팽가 캐년(Topanga Canyon)'에서 보석디자이너로 살고 있다.




영화의 제작 정보는 아래와 같다. 

2007년 2월 1일 개봉 - 독일 
2008년 9월 19일 국내 개봉 114분 18세 이상 관람가
제작: 디에트마 구츠케 (Dietmar Guntsche) / Eberhard Junkersdorf executive producer --- Wolfgang Behr line producer --- Ralph Brosche / Philip Evenkamp / Dileep Singh Rathore co-producer --- Henning Molfenter / Charlie Woebcken 
감독 --- 아킴 본학 (Achim Bornhak) / 각본 --- Olaf Kraemer / 스토리 --- Dagmar Benke / Claus Peter Hant
원작 --- Olaf Kraemer / 촬영 --- 벤자민 더른베처 (Benjamin Dernbecher) / 편집 --- 피터 프지고다 (Peter Przygodda) / Sebastian Schultz 
음악 --- 알렉산더 하케 (Alexander Hacke) / 미술 --- Eduard Krajewski 세트 --- Sonal Choudhary / Anette Ingerl 의상 --- Petra Kray / 캐스팅 --- Uwe Bünker / Kanchan Ghosh / Silke Koch / Suse Marquardt / Karen Wendland 
출연
나탈리 아벨론 (Natalia Avelon) .... 우씨 오브마이어 (Uschi Obermaier)
마티아스 슈와이어퍼 (Matthias Schweighofer) .... 라이너 랑한스 (Rainer Langhans) 
데이빗 쉘러 (David Scheller) .... 디터 보쿰 (Dieter Bockhorn) 
빅터 노렌 (Victor Noren) .... 믹 재거 (Mick Jagger) 
알렉산더 쉬어 (Alexander Scheer) .... 키스 리차드 (Keith Richards) 
프리드리케 켐터 (Friederike Kempter) .... 사빈느 (Sabine) 

영화의 감동은 Uschi Obermaier 그녀의 삶처럼 두가지 스토리 라인 속에 존재 한다. 그 하나는 혼란의 시기 속에서도 자신의 독특한 Life Span을 살아 왔던 모습이고 또 다른 하나는 당시에 시대에 대한 단상이다. 줄거리 속에서 처럼 그녀는 누드 모델로서 또한 시대를 저항하고자 하는 Rock Groupie로써, 그리고 무엇 보다도 자신의 청춘을 사랑했던 여인으로써 전국을 떠돌아 다닌 삶을 산 여자이다. 영화 속에서 보여지는 것처럼 이러한 그녀의 모습을 연기로서 뿐만 아니라 실제로 비슷한 생김새와 스타일로써 연기를 맡은 Natalia Avelon 이란 배우는 이 역할에 너무나 잘 어울린다.  영화를 보다 보면 마치 딸이 자신의 엄마의 일생을 연기하는 것처럼 멋지다. 2008년 http://en.wikipedia.org/wiki/Far_Cry_(film) 영화 이후에 아직 멋진 작품을 만나지 못한 것 같아 아쉽다.  http://en.wikipedia.org/wiki/Natalia_Avelon 

 아래는 Uschi Obemaier 의 젊은 시절 사진들이다



인테넷에 있는 글을 보니까 아래와 같이 간단한 평이 있다. 
[출처]  http://blog.naver.com/ati68/150035552350 섹스 아이콘 우씨 오브마이어 : 우씨 오브마이어 Das Wilde Leben : Eight Miles High!, 2007 |작성자 제너럴

우씨 오브마이어는 독일에서 68혁명세대를 이끈 라이너 랑한스와 함께 정치적 저항과 함께 프리섹스주의를 선도한 여성이다. 

이 영화는 롤링스톤즈의 믹 재거와 키스 리차드의 연인에서부터 모델활동등 그녀의 화려하고도 격렬했던 삶을 조명하는 영화이다. 영화의 대부분은 누드사진이며 국내개봉한 외화들중에 가장높은 수위를 보여주고 있다. 6,70년대의 자유로운 히피문화에서 보여줄 수 있는 모든것을 다 보여주는 영화라고 할 수 있다. 

섹스아이콘 우씨오브마이어는 영화의 시작과 함께 무언가가 바다 위에서 불타고 있다. 그리고 이를 바라보는 한 여인이 있다.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은 관능적인 몸은 바다를 향하고 있지만 그녀의 얼굴엔 슬픔이 가득 차 있다. 벌거벗은 여인은 영화 상영 2시간 동안 벌거벗고 있으며, 그녀를 울게 한 불타는 존재는 영화 마지막에야 밝혀진다. 

시작부터 알몸으로 등장한 여인은 60~70년대 섹시아이콘이었던 우씨 오브마이어이다. 독일인으로는 가장 유명한 그루피(groupie)이며 “팬트하우스” (<= 플레이 보이를 잘못 쓴듯)의 모델이었던 그녀는 1946년 뮌헨에서 태어났다. 환갑이 넘은 지난해에도 누드 사진을 찍어 세월이 비껴간 아름다움을 과시했고, 영화에서 자신을 연기한 80년생 배우 ‘나탈리 아발롱’과 함께 찍은 사진에서도 36년이라는 나이 차이가 거의 느껴지지 않을 정도이다. 

http://en.wikipedia.org/wiki/Das_Wilde_Leben 위키나 인터넷에 있는 것처럼 이 영화를 위해 매력적인 주인공인 Natalia Avelo과 같이 찍은 사진을 보면 나이를 구분하지 못할 정도다. 




우씨 오브마이어에 대한 잘 만들어진 마이스페이스 하고 포럼에 가면 좋은 정보들이 많다. 



 Das Wilde Leben (aka Eight Miles High 2007) OST  

1." Ville Valo & Natalia Avelon - Summer Wine" 




위키에 있는 자세한 그녀의 이야기는 아래와 같다.  (http://en.wikipedia.org/wiki/Uschi_Obermaier)


Uschi Obermaier

Uschi Obermaier (September 24, 1946 in Munich, a.k.a. Chrissi Malberg) is a former fashion model, actress and one of the protagonists of the 1968 left-wing movement in Germany. In the latter she is considered an iconic sex symbol of the so-called "1968 generation".

Obermaier and the Kommune 1

Uschi Obermaier was discovered by the magazine "twen". Thin and petite but feminine she represented a new type of model and exposed frontal nudity for the first time on a magazine cover.

In Munich, Obermaier was briefly involved with Pamir survivor Othello (a.k.a. Rudolf Liebzeit)(The Pamir was a sailing ship btw. which sunk in an hurricane - horrible story). Obermaier moved from Munich to the Berlin-based politically-motivated "Kommune 1" after she had become Rainer Langhans' ("leader" of the Kommune 1) girlfriend. Langhans and Obermaier talked openly to the media about their relationship, becoming symbols of the sexual revolution. Some commentators in Germany claim that John Lennon and Yoko Ono, among others, followed their example.

Obermaier did not take part in radical feminist campaigns like other female members and friends of the Kommune 1. She was best known for appearances in German magazines such as "Stern", in which she appeared openly nude and using Marijuana.

Rainer Langhans mentions in his autobiography that he and Uschi Obermaier met Peter Green (guitarist of the band "Fleetwood Mac") in Munich, where they invited him to their "High-Fish-Commune". They were not really interested in Peter Green. They just wanted to get in contact with Mick Taylor (former guitarist of "The Rolling Stones") - Langhans and Obermaier wished to organize a "Bavarian Woodstock". They wanted Jimi Hendrix and "The Rolling Stones" to be the leading acts of their Bavarian open air festival. They needed the "Green God" just to get in contact with "The Rolling Stones" via Mick Taylor. (Hell of a writer, the guy who made this article rolly.gif but then again someone took his time to do it, so thanks a lot to the unknown benefactor) ... (they never did this festival btw)


Obermaier probably was the best known German groupie of the 1960s. She was briefly a member of the "Krautrock"-band Amon Duul (Note: "Krautrock" is the German equivalent to progressive rock bands like Genesis or King Crimson - although they will be turning in their graves if they read my comparing them to Krautrock :lol:) (Oh hell, they'll be turning in their graves just because my using "graves" as they're still alive ... well, most members are as far as I know whistle.gif ) and is said to have had affairs with Keith Richards (Guitarist of the Rolling Stones), Mick Jagger (Singer of the Rolling Stones) and Jimi Hendrix (dead - he can't deny anything anymore).


Films

Obermaier had featured roles in several films. In "Detektive" (1968) she played alongside Iris Berben (Honestly, who wrote this text? I don't think Iris Berben is an international known actress so no one will care if Uschi played alongside Iris! Even I don't care and I know Iris claims to be is an actress ... although no one will be interested in all those stuff about Uschi either ... pfff laugh.gif ) She (Uschi, not Iris) was the main protagonist of the movie"Rote Sonne" (1969). Together with Rainer Langhans, she had a small role in the movie"Haytabo" (1971) (What, you haven't heard about those movies?! HOW COME!!! ??? shifty.gif )

Music

Obermaier's photo is featured on the cover of the 12-inch-Single "These Days" by Xu Xu Fang, (released in 2007 by Vacancy Records).
She played maracas ( laugh.gif ) in the Krautrock band Amon Duul on two albums: Collapsing (1970, released by Metronome) and Disaster (1972, released by BASF).
(Honestly, if she's been SUCH a groupie and SO interested in music, one would think she would've done more than playing maracas and gracing a cover!)


Life after the Kommune 1

In 1973, Uschi Obermaier fell in love with Dieter Bockhorn, the wealthy owner of a club in Hamburg's Reeperbahn red-light district (I live just around the corner btw whistle.gif ). Together, they traveled the world in a customized bus, first spending three years in Asia, then going to Mexico and the U.S. for another three years. In an Interview (Galore, Issue25) Obermaier marked reports that she and Bockhorn had a traditional wedding in every country they traveled in as completely fictitious. They only married once, in India. After ten years their relationship ended abruptly. On New Year's Eve 1983, Dieter Bockhorn died in a motorcycle accident in Mexico.

By then, Uschi Obermaier had been granted American citizenship. Today, she lives in Topanga Canyon, Los Angeles, working as a jewellery designer.

Her life has been depicted in a biopic called Eight Miles High (in German "Das wilde Leben"). The controversial movie was directed by Achim Bornhak and was released in February 2007. It is based on the bestselling book High Times, an authorized biography of Obermaiers life, written by Olaf Kraemer, who also wrote the screenplay to Eight Miles High. The book went to number 3 on the bestseller list and stayed there for five months. The movie was reclassified by distributors from PG 16 to PG 12 and made number 10 at the box office. The movie stars Natalia Avelon (watch out for her!) as Uschi Obermaier, Matthias Schweighoefer as Rainer Langhans, Victor Nor�n (singer of the Swedish band Sugarplum Fairy - one of my favorite bands btw) as Mick Jagger, Alexander Scheer as Keith Richards and David Scheller as Dieter Bockhorn. 
(The movie actually was quite good! Hadn't imagined that! Okay, it wasn't really necessary for Natalia to be naked during most part of the movie, but it wasn't bad for the eye neither, if you know what I mean eyebrows.gif )(wouldn't mind if they hadn't shown "Rainer Langhans" nude though ... no offence, Matthias hug.gif )

Info: wikipedia with some additional comments by me whistle.gif
pics: google picture search


 Natalia Avelon in  (2008. Far Cry)


Natalia Avelon 의 Katja Chernov 역 2008년 영화인 Far Cry [http://www.imdb.com/title/tt0400426/] 클립이다. 의외로 영화도 그렇고 연기도 맛이 살지 않는데..아마도 단순한 Military Lansquenet 보다는 licentious, lickerish, concupiscent, salacious 한 컨셉이 부족해서 그런 듯...  



Trackback [트랙백] 0 And Comment [댓글]0